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꽃천사의 야생화 나들이 - 시-버들강아지

마이블로그
2008.02.28 14:43

시-버들강아지

조회 수 6990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IF Viewer카메라제조사SAMSUNG TECHWIN카메라모델명VLUU NV10, NV10소프트웨어608013 촬영일자2006.06.27 20:15:40감도(ISO)200촬영모드프로그램노출모드Auto exposure측광모드스팟측광노출시간10/300조리개 값f/2.8촛점거리74/10조리개 최대개방780/256노출보정0/10플래쉬Not Fired35mm 환산0화이트밸런스Auto사진 크기800 X 600원본사진 크기1024 X 768
EXIF Viewer카메라제조사SAMSUNG TECHWIN카메라모델명VLUU NV10, NV10소프트웨어608013 촬영일자2006.06.27 20:18:42감도(ISO)200촬영모드프로그램노출모드Auto exposure측광모드스팟측광노출시간10/200조리개 값f/2.8촛점거리74/10조리개 최대개방780/256노출보정0/10플래쉬Not Fired35mm 환산0화이트밸런스Auto사진 크기800 X 600원본사진 크기1024 X 768
버들 강아지


주렁주렁 이야기 달아 메고
아직 언 땅을 가로 질러
사뿐히 내려 앉아
문을 연다


툭툭 송골송골
물 익은 연두빛 얼굴


바람고개 넘어
돌아온 숨소리
아직 남아 흔들리는
버들 강아지
살며시 눈을 뜬다.


*자연속에서 찍은 사진이 없어 대신 언젠가 꽃꽂이 했던 사진으로 올림니다.
  • ?
    러비 2008.02.29 02:02
    버들 강아지 = 봄
    꽃바구니 = 꽃천사님의 솜씨
    아름답습니다.
  • ?
    목련 2008.03.03 17:53
    아름답습니다.
    땅위를 박차고 오르는 아이들은 없습니까...
    마음을 간지럽히는 아이들이 가다려 지는데요....

    어제는 절에 다녀오는길에 야생화전시장을 가보았습니다. 그곳에는 봄이 야단법석 이었어요... 눈이 호사를 하였습니다.

    작은새우젓단지에 가녀린 부용을 안고왔습니다. ^^

  1. 솔나리

       솔나리     가녀린 몸매 솔잎 펴 손짓하며 바람 함께 춤추고 해님의 노래로 사랑을 채우더니 핑크빛 고운 잎 하늘 향한 기도의 손 새벽이슬 내릴때                                                                      기쁨으로 화답하네              ...
    Date2014.08.30 Category마이블로그 By꽃천사
    Read More
  2. 솔나리와 춤을

    솔나리와 춤을 박선희 아리아리 아리랑, 스리스리스리랑 아라리가 났다며 흥얼대는 장돌뱅이 노래가락에 눈이 머문다. 정선 장을 돌아 나오다 좌판에 야생화를 놓고 사람들의 발길을 기다리는 노인 솔잎 펴 하늘대며 나를 부르는 손짓 마음 빼앗겨 바라보다 너...
    Date2012.01.30 Category마이블로그 By꽃천사
    Read More
  3. 시-물봉선을 가슴에 담아오다

    물봉선을 가슴에 담아오다 사람들이 썰물처럼 다녀간 자리에 홀로 서있다. 사람들이 성묘 간다며 부탁하는 꽃들은 이리저리 만져 잘 꾸며 주면서도 어머니 산소에 꽃 한 다발 한번 들고 가지 못했던 죄책감 이 스멀스멀 몰려온다. 분주함 후에 오는 외로움은 ...
    Date2010.01.27 Category마이블로그 By꽃천사
    Read More
  4. 동시-별이 놀다간 자리

    별이 놀다간 자리 어둠에 박혀 빛나던 별이 까만 밤 땅에 내려와 나무 빈 가지마다 자리 찾아 하늘 따라 노래하더니 별이 놀다간 자리에 나뭇잎 달린다. 제54차 한국아동문학 여름쎄미나가 군산 리버힐호텔에서 1박2일간 있었습니다. 작품은 로비에 전시 되었...
    Date2008.08.16 Category마이블로그 By꽃천사
    Read More
  5. 생 명

    생 명 개미 한 마리 절벅거리며 온 몸을 파득대며 기어간다. 풀어진 꽃잎 위로 바람이 일어 먼저 가는 개미가 다 가도록 멈추어 기다리던 다른 개미는 꽃술을 등에 업고 지나간다. 비굴대고 있는 개미 한 마리 미동도 하지 않고 꽃 심에 기대어 심장에 박혀 ...
    Date2008.07.23 Category마이블로그 By꽃천사
    Read More
  6. 깊은 샘물이면 좋겠소

    그 대 내 마음에 샘 하나 파주오 산골마을 맑은 옹달샘도 좋고 동네어귀 두레박 퍼 올리는 샘물도 좋겠소 끝이 안보이면 더욱 좋겠소.
    Date2008.05.17 Category마이블로그 By꽃천사
    Read More
  7. 수 선 화

    수 선 화 차례로 차례로 꽃 불러 올리니 설레는 가슴 숨 멈출 것 같아 두 손 모아 가눈다 맑은 얼굴 비둘기 눈동자 같아 먼 하늘로 날아가는 천사의 옷자락으로 하늘거린다.
    Date2008.04.21 Category마이블로그 By꽃천사
    Read More
  8. 시-버들강아지

    버들 강아지 주렁주렁 이야기 달아 메고 아직 언 땅을 가로 질러 사뿐히 내려 앉아 문을 연다 툭툭 송골송골 물 익은 연두빛 얼굴 바람고개 넘어 돌아온 숨소리 아직 남아 흔들리는 버들 강아지 살며시 눈을 뜬다. *자연속에서 찍은 사진이 없어 대신 언젠가 ...
    Date2008.02.28 Category마이블로그 By꽃천사
    Read More
  9. 신년의 기도

    신년의 기도 삼백 예순날 하고도 오일을 더 열어 놓으시고 날실과 씨실로 하루하루를 엮으시는 당신 한 날과 한 날이 만나 지날 때 내딛는 걸음 지키시어 바람이 가는 길로 가지않게 하시고 천상의 선율 따라가게 하소서 삼백 예순 날과 남은 오일까지 아름다...
    Date2008.01.01 Category마이블로그 By꽃천사
    Read More
  10. 풍경

    풍경 흔들의자가 있고 화려한 가구, 응접실에 벽난로가 있는 집. 사랑하는 손주들 웃음소리와 뚝뚝해도 정 많은 사내들이 있어 그녀는 고음으로 노래하는 종달새처럼 언제나 고개를 쳐들고 다니며 상냥한 웃음을 만든다. 정원엔 철따라 옷을 갈아입는 나무들...
    Date2007.12.15 Category마이블로그 By꽃천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유인용 트랩 : 절대클릭하지 마십시요. 클릭하시면 블랙홀에 빠집니다. Do NOT follow this link or you will be banned from the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