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내 사랑 - 야유회

마이블로그
2009.05.19 06:04

야유회

조회 수 3462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IF Viewer카메라제조사Canon카메라모델명Canon PowerShot SX100 IS촬영일자2009:05:09 18:11:34감도(ISO)500노출모드Auto exposure측광모드패턴측광노출시간1/400조리개 값f/4.3촛점거리55900/1000조리개 최대개방135/32노출보정0/3플래쉬Not Fired화이트밸런스Auto원본사진 크기800 X 600
EXIF Viewer카메라제조사Canon카메라모델명Canon PowerShot SX100 IS촬영일자2009:05:09 20:05:00감도(ISO)400노출모드Auto exposure측광모드패턴측광노출시간1/160조리개 값f/2.8촛점거리6000/1000조리개 최대개방95/32노출보정0/3플래쉬Not Fired화이트밸런스Auto원본사진 크기800 X 600

일전에 고사리를 따러 에비아섬 스텔리 산으로 간적이 있다.
그곳에서 한인회 봄 야유회를 한다고 하여  다시 갔다.

100여m의 다리를 두고 섬으로 나뉘어진 에비아섬...
멋진 풍광들이 고사리를 따러 나섰던 그때처럼 설레임 이다.

주말이면서 계속 화창한 날씨가 오늘을 더 빛내 주는듯 하다.
푸른 숲이 더 짙어 보인다.

아직도 잔설이 가시지 않은 먼 산을 달리고 또 달려서...
어느 시간대에 도착을 했다.

마치 우리나라에 있는건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들 정도로 모두가 한국 사람들 이다.

그리스를 우리말로 희랍 이라고 한다. 재희랍 한인회...

어린 아기도... 또 중 고등 학생인 아이들도 보인다.
약 120~130명 정도 되는것 같다.

며칠전에 내린비로 계곡물이 맑게 흐르는 모습이 마치
우리나라에 온듯 새로운 느낌이다.

점심을 마치고 혼자 야생화를 만나러... 계곡을 거슬러 윗쪽 숲으로...
아무도 없다. 오직 숲에서 만난 꽃들과 이름모를 풀들뿐...

숲을지나 신작로가 나오고 작은 등산로가 보였다.
약수터 인듯... 맑고 시원한 물이 흐르고 있다. 작은 페트병에 한가득
시원한 물을 마시고 받아서... 돌아와야했다.

점심으로 먹었던 고기들이 속을 더부룩 하게 하여 커피 생각이 간절하다.
미리 집에서 준비를 했으면 좋을것을... 지금에야 후회가 ...

대사님이 쏘신 커피를 맛나게 먹으면서...
산행 들머리인 곳에는 우리나라나 외국이나 똑같은 모습이 정겹기만 하다.

산에서 체취한 허브차와 야생차, 그리고 몇가지의 곡식들...
팔고있어 반가운 느낌이다.

다들 힘든 상황 속에서도 꾿꾿이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았다.
어떤 직업이든 또는 어떤 상황이든 잘 지내는 모습에서
우리의 끈질긴 모습들을 보았다.

마치 길가에 피어난 질경이처럼 모두들 힘든 속에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었다.
환하게 웃는 모습 속에서 우리의 미래가 보였다.

지구의 반대편에서 거의 외국말만 들으며 살다가
와글와글 한국어로... 심지어는 경상도 사투리 까지 들으니...

잘 익은 물김치 한사발 들이킨듯 시원하고 맛이 있었다.^^
  • ?
    러비 2009.05.20 04:32
    그간 건강하게 잘 계시지요
    생각보다 많은 교민들이 계시군요
    때로 야유회도 하고...대사관 직원들도 참석 하시고...
    외로움을 잊을 수 있는 좋은 날, 좋은 시간...
    물김치 마신 기분이 였겠습니다 _ 저는 압니다...ㅋ
  • ?
    현촌 2009.05.22 06:30
    이국에서 한국에 온 느낌을 갖였다니
    오랫만에 정겨운 시간 즐거웠겠습니다.

    계곡의 사진을 보니 한국풍경과 거의 같군요.
    건강한 가운데 행운이 가득하시기를....
  • ?
    habal 2009.05.22 15:10
    시원 하셨겟습니다.
    그동안 맺혓든 모국어 한풀이를 하셧으니.......
    근데, 그 와중에도 야생화 탐사를 하셨다구요~~~~~ㅋㅋ!
  • ?
    꽃천사 2009.05.23 12:52
    목련님의 일상이 즐거운 목소리로 전해지는듯 하여 반갑습니다.
    고사리 많이 따셨나요?
    고국에 대한 갈증을 잘 익은 물김치 한사발 마신듯 푸셨다니 다행입니다.

    고국에는 이시각 전직 대통령의 서거 소식에 슬픔에 잠겼습니다.
  • ?
    목련 2009.05.27 06:17
    잘 계셨나요... 러비님, 현촌님, habal님, 꽃천사님...
    고루한 삶속에 작은 변화는 시간을 즐겁게 하기도 하네요... 바쁘신 속에서도 이렇게 댓글 주셔서 감사 합니다. ^^

  1. 끝없이 이어진 포도밭

      먼 산을 배경으로 펼쳐진 포도밭, 바위에서 흘러 떨어지는 물맛은 시원하다. 하이디가 살고있는 두메산골을 향하여...
    Date2014.07.06 Category마이블로그 By목련 Views1123
    Read More
  2. 알프스 소녀 하이디의 고장 마이엔펠트

      하이디의 꿈이서린 하이디 고장으로 ... 베른 시내에서 취리히를 지나 가게되면 자동차로  약 3시간 이상이 걸리는 거리이다.   정말 꿈 처럼 곱고 예쁜 하이디의 고장으로 가게됨이 지루하고 먼 거리 이지만 두근 거림으로  전날 준비된 카메라의 베터리와 ...
    Date2014.06.29 Category마이블로그 By목련 Views1415
    Read More
  3. 주라산맥 골짜기와 발레드주 그리고 석회동굴

    스위스의 시계로 유명곳인 프랑스의 접경지역에 위치한 쥐라산맥 발레드주 지역 짙은 숲과 옥빛 계곡물은 신비 그자체 이다. 오랜 세월을 간직한 숲길 역시 완만하여 걷기로는 안성맞춤이다. 높은 암벽 아래 석회동굴이 있다. 그 아래로 옥빛물이 콸콸콸 흘러...
    Date2013.04.09 Category마이블로그 By목련 Views1286
    Read More
  4. 에기나 섬

    산토리니섬 다음으로 큰 섬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 울릉도의 3배정도가 된다고 합니다. 물이 맑아서 부둣가에 정박 되어있는 보트 옆으로 어린 물고기 떼가 줄을지어 헤엄쳐 다닙니다. 길 가에는 여전히 탁자와 의자가 놓여져 음식과 음료를 팔고 여유있는 ...
    Date2009.07.06 Category마이블로그 By목련 Views3894
    Read More
  5. 야유회

    일전에 고사리를 따러 에비아섬 스텔리 산으로 간적이 있다. 그곳에서 한인회 봄 야유회를 한다고 하여 다시 갔다. 100여m의 다리를 두고 섬으로 나뉘어진 에비아섬... 멋진 풍광들이 고사리를 따러 나섰던 그때처럼 설레임 이다. 주말이면서 계속 화창한 날...
    Date2009.05.19 Category마이블로그 By목련 Views3462
    Read More
  6. 리본 목에 두르고 산책길에...

    아기 주먹만한 작은 거북이가 산길을 걸어간다. 목에는 예쁜 리본을 목에 두르고... 따가운 햇빛속을 봄따라 가고있다. 뾰족나온 가느다란 다리를 툭! 건드려 본다 깜짝놀라 쏘옥 오무려 갑옷속에 감추고 죽은듯이 꼼짝도 하지않는다. 이쪽을 보면서 각도를 ...
    Date2009.04.04 Category마이블로그 By목련 Views3570
    Read More
  7. 아테네의 가로수

    그리스 아테네에 온지도 벌써 3달이 넘었다. 좁은 길과 길가 보도블럭을 절반이나 차지하고 세워둔 자동차들... 산책길에 파아란 잔디밭을 거닐라치면 눈에띄는 큰 개들의 오물들... 아무렇게나 던저져 있는음료수 병이나 맥주캔들... 멀리서 보이는 아름다움...
    Date2009.02.24 Category마이블로그 By목련 Views3940
    Read More
  8. 아테네

    몇가지의 필요한 물품을 사기위해서 시내를 한바퀴 돌았다. 필요한 물건을 사는것도 중요하지만 모처럼 시위하지 않는 틈으로 나갔으니... 그나마 년말이라서 인지... 거리는 한산하듯 하다. 올림픽 발상지 이다보니 거리에 조성된 모형이 예사롭지가 않다. ...
    Date2009.01.22 Category마이블로그 By목련 Views2976
    Read More
  9. 크리스마스

    산책길에 장식이된 산탄할아버지 발코니를 넘으려.... 재미있는 표현이다. 그렇게 요란한 장식들은 별 눈에 띄지 않지만 그래도 조용히 그날을 축하 하나보다. 중심가는 어떤지 아직 가볼수가없다. 아직도 시위대들 때문에 그저 조용해 지기만을 기다릴수밖에...
    Date2008.12.17 Category마이블로그 By목련 Views2823
    Read More
  10. 제 4회 광안리 불꽃 축제

    다른해 보다 날씨가 포근해서 보기가 좋았다. 오히려 더워서 준비했던 재킷을 벗었으니까.... 많은 사람들이 인산 인해를 이루며 거리를 가득 메웠다. 연중 행사가 되어버린 " 불 꽃 축 제 " 화려한 불꽃이 하늘을 오를때.... 즐거움과 기쁨으로 가슴이 뛰었...
    Date2008.10.21 Category마이블로그 By목련 Views362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유인용 트랩 : 절대클릭하지 마십시요. 클릭하시면 블랙홀에 빠집니다. Do NOT follow this link or you will be banned from the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