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自適의 보구미 - 우문현답

게시판
2013.05.10 11:02

우문현답

조회 수 12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5075831_1.jpgEXIF Viewer카메라제조사Unknown카메라모델명Unknown소프트웨어Version 1.0 저장일자2013:05:07 17:03:35노출모드Auto exposure노출시간1/1250조리개 값f/2.0촛점거리50/1조리개 최대개방512/256노출보정0/10플래쉬Not Fired사진 크기1024 X 490원본사진 크기2560 X 1920

 

 

잠들기전 그 날에 있었던 일들을 생각해 봅니다.

어리석은 짓으로 하루 시간을 다 보낸걸 알게 됩니다.

반복되는 삶의 시간들이지만 현명한 짓만으로 하루가 채워지지는 않습니다.

 

작년,

가을이 늦기전에 강원도 정선으로 영월로 동해로 설악산으로 원통으로 ...

목적지를 정하지 않고 그냥 빙빙 떠돌아 다니다 배고프면 먹고 밤이되면 자고...

그 날 역시도 조그마한 마을의 간이 식당에서 배를 채우고 나오다 주차장 한켠에 있는

단풍나무 한 그루 밑에서 나딩구는 씨앗 여나므개를 주워 왔습니다.

 

냉동고에 잘 보관 했다가 지난 초 봄 어느 날 새싹을 틔워볼 요량으로 묘판에 뿌리고

기다리기를 약 2개월, 지난 5월 초 첫주에 4개체의 새싹(?)들이 나왔습니다.

 

문제는 여기서 부터 입니다.

이제 바로 우문(愚問)의 요지를 말씀 드리면 그 날 주워온 단풍나무는 빨간 나무였었고 아마도

한국자생 나무는 아닌걸로 짐작 할 수 있었습니다. 근데 결과는 이것도 저것도 아닌 별개의

엉뚱한 식물(풀)이 아닌가 해서 말입니다.

 

P5045777_1.jpgEXIF Viewer카메라제조사OLYMPUS IMAGING CORP. 카메라모델명E-300 소프트웨어Version 1.0 촬영일자2013:05:04 17:33:54감도(ISO)100촬영모드조리개우선노출모드Auto exposure측광모드스팟측광노출시간1/250조리개 값f/4.0촛점거리50/1조리개 최대개방512/256노출보정0/10플래쉬Not Fired화이트밸런스Auto사진 크기1024 X 483원본사진 크기2560 X 1920

 

P5045781_1.jpgEXIF Viewer카메라제조사OLYMPUS IMAGING CORP. 카메라모델명E-300 소프트웨어Version 1.0 촬영일자2013:05:04 17:35:03감도(ISO)100촬영모드조리개우선노출모드Auto exposure측광모드스팟측광노출시간1/320조리개 값f/4.0촛점거리50/1조리개 최대개방512/256노출보정0/10플래쉬Not Fired화이트밸런스Auto사진 크기1024 X 574원본사진 크기2560 X 1920

 

 

보십시오,

첨부한 단풍나무 씨앗의 발아한 모습이라고 믿고 있는 넘의 모양입니다.

흙속에서 고개를 내민 상태에서는 3번 잎 부터 단풍나무 잎과 유사한 모양이라서

야! 드디어 싹이 나왔구나 하고 무척 반갑게 흥분 했었습니다.

그러나 몇 일 지난후에 정신을 차리고 봤더니 주변에서 많이 보이는 단풍나무 잎과는 비슷한

생김새지만 어딘가 다른것 같다는 생각에서 벗어날 수가 없습니다.

 

그럼 그렇지 쉽게 발아하지는 않겠지...

야, 이건 잡초다. 풀이야 풀!

내 무지함의 발로에서 오늘도 어리석음이 하루를 잠식하고 있습니다.

 

자, 그렇더라도... 혹시나 하는 기대감!

그러한 미련 미련... 미련 때문에 이런 흔적을 남겨 봅니다.

 

아마도 누군가 현답(賢答)을 주실 것이라 믿으며...

 

비 뿌리는 날, 5-10-13

 

 

 


  1. 투명인간

    <의자가 있는 텃밭>  2011 창 넘어 봄이 오고 있네, 활짝 열어 제치면 와르르 밀려들 듯이 봄은 공간속으로 채워지고 있다. 몇 해 동안 누적된 경험의 기억이다. 겨울답지 않은 겨울을 보냈다. 눈, 비, 바람, 깡추위 기록적인 딱지들이 붙지않은 겨울을, 동해...
    Date2014.02.12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2. 땅끝에 서다

          가을국화 향기 짙게 깔리면 한 해의 마무리에 열을 올리고 한편으론 가볍기도 하지만 전체적으론 무거움을 느끼기도 한다.   돌아보면 정리되지 못한 그루터기들이 남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시간을 마냥 잡아둘 수도 없는 일 어차피 한 해는 가고 그 끝은...
    Date2013.12.15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3. 농부는 쫌팽이여야 한다

    가위(전정용)를 잡고 일터에 들어서면 여기서 저기서 손봐야 할 것이 널러있다. 이것하고 나면 저것이 보이고 저것하고 나면 또 이것이 보인다. 해도 해도 끝없이 이어진다. 정신놓고 들여다만 보고 이걸 어쩌나 생각만하고 있다면 너무 엄청나서 돌아 버릴것...
    Date2013.08.04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4. 꽃이란게 이래서야 !

    꽃은 대체적으로 아름답다(예쁘다 귀엽다) 색깔있다 화려하다 향기난다 냄새있다 일반적인 표현일 께다 그렇지 못한 꽃이 있다 아름답지 않다 흐릿한 흰색이다 화려하지도 않다 향기도 없다 냄새도 안난다 빨리 져버린다 포도나무꽃이 그렇다 꽃만 봐서는 영 ...
    Date2013.05.26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5. 농부는 갑질로 산다

    동트는 새벽, 쌉싸름하고 향긋한 커피향이 잠을 께운다. 짙은안개 자욱히 내려깔린 내 일터로 나간다. 이웃집 멍멍이는 꼬리를 흔들고 앞장서서 길을 안내한다. 내가 어디로 갈것인지 그 녀석은 알기도 잘 안다. 밤사이 안녕, 인사를 나눈다 한 바퀴 휙~익 둘...
    Date2013.05.24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6. 우문현답

    잠들기전 그 날에 있었던 일들을 생각해 봅니다. 어리석은 짓으로 하루 시간을 다 보낸걸 알게 됩니다. 반복되는 삶의 시간들이지만 현명한 짓만으로 하루가 채워지지는 않습니다. 작년, 가을이 늦기전에 강원도 정선으로 영월로 동해로 설악산으로 원통으로 ...
    Date2013.05.10 Category게시판 By러비
    Read More
  7. 전갈 이야기

    강을 건너고 싶은 전갈(scorpion)이 있었습니다. 전갈은 강을 건널 방법을 찾다가 개구리를 만났습니다. 전갈이 개구리에게 나를 등에다 업고 강을 건너자고 재의를 합니다. 개구리는 전갈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만약 네가 나에게 독침을 놨버리면 나는 어떻...
    Date2013.05.01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8. 봄나들이

    어느 날 봄, 그 날은 무척 따뜻하였다.
    Date2013.04.27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9. 농부로 살기

    농부로 변신한지 이제로 세 번째 수확을 기대하는 해가 되었다. 이전에서 부터 취미 생활이라며 난초, 소위 말하는 서양난초들을 중심으로 관심을 가져 왔었고 한국으로 돌아와서 부터는 화려하고 향기짙은 난초 보다는 소박하다 못해 볼품 조차도 없어 보이...
    Date2013.04.19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10. 만리화와 장수만리화

    속리산 언저리에 살고 있는 친구의 초대를 받은적이 있다. 집에 들어서자 정원 소개로 부터 시작한다. 이런 저런 꽃과 나무들 이름 조차 생소한 식물들에서 부터 수집하면서 격었던 일화들을 들었다. 그 중에서 바로 만리화 또는 장수만리화를 만나게 되었는...
    Date2011.04.16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7 Next
/ 7
유인용 트랩 : 절대클릭하지 마십시요. 클릭하시면 블랙홀에 빠집니다. Do NOT follow this link or you will be banned from the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