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自適의 보구미 - 땅끝에 서다

마이블로그
2013.12.15 14:08

땅끝에 서다

조회 수 1664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NS_4108_1.jpgEXIF Viewer카메라제조사NIKON CORPORATION카메라모델명NIKON D300소프트웨어Capture NX 1.3.0 W촬영일자2013:11:17 08:50:23저장일자2013:11:19 20:48:46촬영모드조리개우선노출모드Auto exposure측광모드스팟측광노출시간25/10000조리개 값f/5.0촛점거리75/1조리개 최대개방47/10노출보정0/6플래쉬Not Fired35mm 환산112화이트밸런스Auto사진 크기1024 X 680원본사진 크기4288 X 2848

  

 가을국화 향기 짙게 깔리면

한 해의 마무리에 열을 올리고

한편으론 가볍기도 하지만 전체적으론

무거움을 느끼기도 한다.

 

돌아보면 정리되지 못한 그루터기들이 남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시간을 마냥 잡아둘 수도 없는 일

어차피 한 해는 가고 그 끝은

새로운 한 해를 맞이하는 것이다.

 

요즘엔 골목안길까지 친절히 안내하는 네비게이션도 있고

두툼한 상세 전국지도책도 있기는 하지만

조그마한 전국지도 한 장짜리를 달랑들고 헤매는 여행이 즐겁

그래서 계산되고 계획된 일정이 따로 없다.

 SNS_4157_3.jpgEXIF Viewer카메라제조사NIKON CORPORATION카메라모델명NIKON D300소프트웨어Capture NX 1.3.0 W촬영일자2013:11:17 11:55:55저장일자2013:11:25 10:03:22감도(ISO)200촬영모드조리개우선측광모드스팟측광노출시간15625/100000000조리개 값f/5.0촛점거리52/1조리개 최대개방45/10노출보정0/6플래쉬Not Fired사진 크기1024 X 680원본사진 크기4288 X 2848

 

 이번 여행은 땅끝이라는 주제어를 붙이기로 했다

땅끝은 내 자신이 서있을 수 있는 한계점(성)을 자각할 수 있고

훤히 뚫린 시공간안에서 세계(상)을 무한히 의식하고 느끼고

묵묵한 상상의 꿈속 그림을 그려보기 위해서 이다.

 

이번 역시 많은 지역을 거쳐 왔다

좁은 땅 덩어리에서도 확연히 다른 언어와 문화들이 있음을...

'광활'이란 마을을 지난다. 아, 광활함이여!

이런것들이 외국여행에서만 느낄 수 있는 것만은 아닌 것을...

 

SNS_4120_3.jpgEXIF Viewer카메라제조사NIKON CORPORATION카메라모델명NIKON D300소프트웨어Capture NX 1.3.0 W촬영일자2013:11:17 10:39:42저장일자2013:11:25 11:01:45감도(ISO)200촬영모드조리개우선측광모드스팟측광노출시간3125/10000000조리개 값f/5.0촛점거리18/1조리개 최대개방36/10노출보정0/6플래쉬Not Fired사진 크기1024 X 504원본사진 크기3836 X 1888

 

 

좁은 땅덩어리 속에서 만난 광활함은 더 광활함 이었다.

 

 

 

 

 

  • profile
    habal 2013.12.31 23:37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리고 건강 하세요~~!
  • ?
    러비 2014.01.01 10:06
    아~하!!!
    새해 인사도 드리지 못한채 지나갈뻔 했네요,
    대단히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시고 또한 복도 많이 받으시기를 바랍니다.

  1. 투명인간

    <의자가 있는 텃밭>  2011 창 넘어 봄이 오고 있네, 활짝 열어 제치면 와르르 밀려들 듯이 봄은 공간속으로 채워지고 있다. 몇 해 동안 누적된 경험의 기억이다. 겨울답지 않은 겨울을 보냈다. 눈, 비, 바람, 깡추위 기록적인 딱지들이 붙지않은 겨울을, 동해...
    Date2014.02.12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2. 땅끝에 서다

          가을국화 향기 짙게 깔리면 한 해의 마무리에 열을 올리고 한편으론 가볍기도 하지만 전체적으론 무거움을 느끼기도 한다.   돌아보면 정리되지 못한 그루터기들이 남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시간을 마냥 잡아둘 수도 없는 일 어차피 한 해는 가고 그 끝은...
    Date2013.12.15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3. 농부는 쫌팽이여야 한다

    가위(전정용)를 잡고 일터에 들어서면 여기서 저기서 손봐야 할 것이 널러있다. 이것하고 나면 저것이 보이고 저것하고 나면 또 이것이 보인다. 해도 해도 끝없이 이어진다. 정신놓고 들여다만 보고 이걸 어쩌나 생각만하고 있다면 너무 엄청나서 돌아 버릴것...
    Date2013.08.04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4. 꽃이란게 이래서야 !

    꽃은 대체적으로 아름답다(예쁘다 귀엽다) 색깔있다 화려하다 향기난다 냄새있다 일반적인 표현일 께다 그렇지 못한 꽃이 있다 아름답지 않다 흐릿한 흰색이다 화려하지도 않다 향기도 없다 냄새도 안난다 빨리 져버린다 포도나무꽃이 그렇다 꽃만 봐서는 영 ...
    Date2013.05.26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5. 농부는 갑질로 산다

    동트는 새벽, 쌉싸름하고 향긋한 커피향이 잠을 께운다. 짙은안개 자욱히 내려깔린 내 일터로 나간다. 이웃집 멍멍이는 꼬리를 흔들고 앞장서서 길을 안내한다. 내가 어디로 갈것인지 그 녀석은 알기도 잘 안다. 밤사이 안녕, 인사를 나눈다 한 바퀴 휙~익 둘...
    Date2013.05.24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6. 우문현답

    잠들기전 그 날에 있었던 일들을 생각해 봅니다. 어리석은 짓으로 하루 시간을 다 보낸걸 알게 됩니다. 반복되는 삶의 시간들이지만 현명한 짓만으로 하루가 채워지지는 않습니다. 작년, 가을이 늦기전에 강원도 정선으로 영월로 동해로 설악산으로 원통으로 ...
    Date2013.05.10 Category게시판 By러비
    Read More
  7. 전갈 이야기

    강을 건너고 싶은 전갈(scorpion)이 있었습니다. 전갈은 강을 건널 방법을 찾다가 개구리를 만났습니다. 전갈이 개구리에게 나를 등에다 업고 강을 건너자고 재의를 합니다. 개구리는 전갈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만약 네가 나에게 독침을 놨버리면 나는 어떻...
    Date2013.05.01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8. 봄나들이

    어느 날 봄, 그 날은 무척 따뜻하였다.
    Date2013.04.27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9. 농부로 살기

    농부로 변신한지 이제로 세 번째 수확을 기대하는 해가 되었다. 이전에서 부터 취미 생활이라며 난초, 소위 말하는 서양난초들을 중심으로 관심을 가져 왔었고 한국으로 돌아와서 부터는 화려하고 향기짙은 난초 보다는 소박하다 못해 볼품 조차도 없어 보이...
    Date2013.04.19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10. 만리화와 장수만리화

    속리산 언저리에 살고 있는 친구의 초대를 받은적이 있다. 집에 들어서자 정원 소개로 부터 시작한다. 이런 저런 꽃과 나무들 이름 조차 생소한 식물들에서 부터 수집하면서 격었던 일화들을 들었다. 그 중에서 바로 만리화 또는 장수만리화를 만나게 되었는...
    Date2011.04.16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7 Next
/ 7
유인용 트랩 : 절대클릭하지 마십시요. 클릭하시면 블랙홀에 빠집니다. Do NOT follow this link or you will be banned from the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