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自適의 보구미 - 투명인간

마이블로그
2014.02.12 21:15

투명인간

조회 수 1498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4063803_1.jpg

<의자가 있는 텃밭>  2011


창 넘어 봄이 오고 있네,

활짝 열어 제치면 와르르 밀려들 듯이

봄은 공간속으로 채워지고 있다.


몇 해 동안 누적된 경험의 기억이다.

겨울답지 않은 겨울을 보냈다.

눈, 비, 바람, 깡추위

기록적인 딱지들이 붙지않은 겨울을,

동해안에선 폭설로 어러움을 격는다는 소식이지만...


이른아침 새벽종이 울리는 희망의 신호를 느꼈다.

올 한해 밑거름을 배달 받았다.

천당과 지옥을 넘나드는 힘겨운 체육활동,

나는 농사짖는 일을 이렇게 이름한다.

꽉 꽉 채워진 가을을 기대하는 신호요 희망이다.

욕심인가...!


SNS_4015_2.jpg

<따듯한  남쪽에선>  2013


일전에  '무슨식물이예요'를 훌터 보면서 참 한심한 나를 만났다.

얼마 지나지 않은 기억들이 나를 실망케 하는데

맥없이 쓴웃음으로 자책하고  만다.

분명 알기만한 것을 넘어 아침 저녁 가까이한 것들의 이름들 조차

까 마 득...함에.


자료들을 뒤지고 뒤져도 어디에 쳐밖혀 있는지... 심장속에서 진땀이

활활끓어 그 열기는 입으로 튀어나오고... 이런! 이런 상황,

아, 나는 역시 늙어 가는구나 !

이젠 투명인간이 돼야 하나보다...그렇게 ㅎㅎㅎ


올 한해 2014의 시작 신호탄으로...




  • ?
    난헌 2014.04.28 09:55

    러바님 오랜만입니다.
    甲申生 이면 우리나이로 稀壽를 지나 황혼길에 접어드셨는데 늙었지요.....ㅎㅎㅎ 健康하세요.

  • ?
    러비 2014.04.29 07:31
    오랫만의 소식입니다.
    그간 안녕하셨겠지요, 저 역시도 덕분에 잘 지네고 있습니다.
    또한 늙음에 대한 생각도 놓치지 않고 하고 있습니다...
    늙었다는 얘기지요..ㅎㅎㅎ
    늘 건강하게 즐겁게 보내시기를 빕니다.
  • ?
    목련 2015.09.05 04:28
    늘 맑고 화창한 꽃으로만 바라보지 마십시오...
    그 지난 시간들도 지난 시간 만큼 녹아져 있는 것 들이 있습니다.
    때로는 화사한,,, 그리고 때로는 허무한 ,,, 그리고 또 추한 모습으로
    모든 생물들은 그렇게 시간을 맞이하고 있지 않습니까...

    그동안 소식 드리지 못했습니다.
    으 흐윽 ~~~ 그 흔한 이야기로 바쁘다는 시간들이
    제게 타이틀로 모두들에게 위안 받고 싶었다고 하고 싶네요.ㅊ

    이제 짐을 싸야하나 봅니다.
    예쁜 마가렛과 그 흔한 노란 민들레도... 이곳과는 이별 일수도 있네요...

    그렇게 투명인간이라 지칭 하지 마십시오.
    결코 없는게 아닌 녹여져 있는 시간들도 있습니다.

    새로운 민들레를 위하여... ^^

  1. 투명인간

    <의자가 있는 텃밭>  2011 창 넘어 봄이 오고 있네, 활짝 열어 제치면 와르르 밀려들 듯이 봄은 공간속으로 채워지고 있다. 몇 해 동안 누적된 경험의 기억이다. 겨울답지 않은 겨울을 보냈다. 눈, 비, 바람, 깡추위 기록적인 딱지들이 붙지않은 겨울을, 동해...
    Date2014.02.12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2. 땅끝에 서다

          가을국화 향기 짙게 깔리면 한 해의 마무리에 열을 올리고 한편으론 가볍기도 하지만 전체적으론 무거움을 느끼기도 한다.   돌아보면 정리되지 못한 그루터기들이 남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시간을 마냥 잡아둘 수도 없는 일 어차피 한 해는 가고 그 끝은...
    Date2013.12.15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3. 농부는 쫌팽이여야 한다

    가위(전정용)를 잡고 일터에 들어서면 여기서 저기서 손봐야 할 것이 널러있다. 이것하고 나면 저것이 보이고 저것하고 나면 또 이것이 보인다. 해도 해도 끝없이 이어진다. 정신놓고 들여다만 보고 이걸 어쩌나 생각만하고 있다면 너무 엄청나서 돌아 버릴것...
    Date2013.08.04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4. 꽃이란게 이래서야 !

    꽃은 대체적으로 아름답다(예쁘다 귀엽다) 색깔있다 화려하다 향기난다 냄새있다 일반적인 표현일 께다 그렇지 못한 꽃이 있다 아름답지 않다 흐릿한 흰색이다 화려하지도 않다 향기도 없다 냄새도 안난다 빨리 져버린다 포도나무꽃이 그렇다 꽃만 봐서는 영 ...
    Date2013.05.26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5. 농부는 갑질로 산다

    동트는 새벽, 쌉싸름하고 향긋한 커피향이 잠을 께운다. 짙은안개 자욱히 내려깔린 내 일터로 나간다. 이웃집 멍멍이는 꼬리를 흔들고 앞장서서 길을 안내한다. 내가 어디로 갈것인지 그 녀석은 알기도 잘 안다. 밤사이 안녕, 인사를 나눈다 한 바퀴 휙~익 둘...
    Date2013.05.24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6. 우문현답

    잠들기전 그 날에 있었던 일들을 생각해 봅니다. 어리석은 짓으로 하루 시간을 다 보낸걸 알게 됩니다. 반복되는 삶의 시간들이지만 현명한 짓만으로 하루가 채워지지는 않습니다. 작년, 가을이 늦기전에 강원도 정선으로 영월로 동해로 설악산으로 원통으로 ...
    Date2013.05.10 Category게시판 By러비
    Read More
  7. 전갈 이야기

    강을 건너고 싶은 전갈(scorpion)이 있었습니다. 전갈은 강을 건널 방법을 찾다가 개구리를 만났습니다. 전갈이 개구리에게 나를 등에다 업고 강을 건너자고 재의를 합니다. 개구리는 전갈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만약 네가 나에게 독침을 놨버리면 나는 어떻...
    Date2013.05.01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8. 봄나들이

    어느 날 봄, 그 날은 무척 따뜻하였다.
    Date2013.04.27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9. 농부로 살기

    농부로 변신한지 이제로 세 번째 수확을 기대하는 해가 되었다. 이전에서 부터 취미 생활이라며 난초, 소위 말하는 서양난초들을 중심으로 관심을 가져 왔었고 한국으로 돌아와서 부터는 화려하고 향기짙은 난초 보다는 소박하다 못해 볼품 조차도 없어 보이...
    Date2013.04.19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10. 만리화와 장수만리화

    속리산 언저리에 살고 있는 친구의 초대를 받은적이 있다. 집에 들어서자 정원 소개로 부터 시작한다. 이런 저런 꽃과 나무들 이름 조차 생소한 식물들에서 부터 수집하면서 격었던 일화들을 들었다. 그 중에서 바로 만리화 또는 장수만리화를 만나게 되었는...
    Date2011.04.16 Category마이블로그 By러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7 Next
/ 7
유인용 트랩 : 절대클릭하지 마십시요. 클릭하시면 블랙홀에 빠집니다. Do NOT follow this link or you will be banned from the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