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위하여 - 父情과 과꽃

마이블로그
2007.09.27 10:48

父情과 과꽃

조회 수 3894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IF Viewer카메라제조사Canon카메라모델명Canon EOS 400D DIGITAL촬영일자2007:09:23 15:30:14감도(ISO)100촬영모드프로그램노출모드Auto exposure측광모드부분측광노출시간1/125조리개 값f/4.0촛점거리63/1노출보정0/3플래쉬Not Fired화이트밸런스Manual원본사진 크기800 X 533
EXIF Viewer카메라제조사Canon카메라모델명Canon EOS 400D DIGITAL촬영일자2007:09:24 08:06:25감도(ISO)400촬영모드프로그램노출모드Auto exposure측광모드패턴측광노출시간1/100조리개 값f/5.6촛점거리75/1노출보정0/3플래쉬Fired화이트밸런스Auto원본사진 크기800 X 533
추석을 맞아 찾아간 처가의 입구부터 빨간 과꽃이 인사를 하듯 피어있었습니다. 너무나 많고 정갈하게 정돈된 모습이 보기에 좋았지만 무심코 넘겨버렸습니다. 두달만에 뵙는 어르신들이지만 더 힘없이 보이는 것은 아마도 효도를 다하지 못하고 있는 제 마음의 일부분인 것 같았습니다. 저녁을 먹고 이런저런 이야기 중에 장모님이 하신 말씀이 그때는 그냥 넘어갔는데 사진을 보는 지금은 왜그리 마음이 저려 오는지 모르겠습니다. "자네 장인이 자식들 오며는 좋아할 것이라며 저 과꽃이 추석에 맞춰서 꽃이 피도록 봄에 심기도 늦게 심고 하루에 3~4시간씩은 저 꽃에 매달렸다네"
지금 생각하니 자식들에게 산교훈을 주신 것 같습니다. 그 과꽃을 멋있게 키우시려고 80노인이 적어도 3,4개월은 공을 들였으니까요. 어르신의 가장 좋은 표현이 "와줘서 고맙고 즐겁구만" 정도이신 그 말씀과 같이 수수하면서도 정감이 가는 과꽃이 더욱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 ?
    목련 2007.09.28 11:44
    길가에 핀 과꽃 ...
    자식을 위해 심으셨군요.
    부모님의 정성의 결실을 보는듯
    더욱더 아름답게 보입니다.^^
  • ?
    꽃천사 2007.09.28 20:01
    부모님의 사랑은 참으로 넒고도 깊습니다.
    아름다운 노년을 보내시는 부모님이 계시니 좋으시겠습니다. 부모님 사랑 듬뿍 받으시는 파랑새님! 장인, 장모님의 과꽃이 오래오래 이어 아름답게 피기를 간구합니다. 부모님의 건강을 위하여!~~~~~
  • ?
    파랑새 2007.09.29 08:13
    뒤돌아 보니 부모님의 사랑이 크다는 것을 알게됩니다.
    내 자식이 커 가며 나에게 하는 행동을 보니 더욱 애틋하게 느껴집니다.
    좋은 격려의 글들 감사합니다.
  • ?
    새미기픈믈 2007.10.08 12:35
    새미도 누군가의 오는 길에 꽃을 심고
    기다릴 수 있는 사람이고 싶다.
    어여쁜 사람의 가슴 속에서
    내가 심은 꽃들이 피어
    바람에 가만 가만 흔들리기를 원해본다.

  1. No Image

    2008년 첫 심포지음을 다녀와서

    2008년 풀베개의 첫 모임인 심포지음에 참석할 수 있어 참으로 좋았습니다. 장소 선정에 준비 그리고 잡다한 일까지 하시는 회장님을 보면서는 미안했었습니다. 이기회에 다시 한 번 좋은 자리를 만들어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전의식 선생님의 멸종위기식물의 ...
    Date2008.01.28 Category마이블로그 By파랑새 Views4168
    Read More
  2. No Image

    9월 마지막 날의 感興(칠보산 탐사 後記)

    9월 마지막 날의 感興(칠보산 탐사 後記) (두 번째 탐사에 참석하고) 서울에서 잔뜩 찌푸렸던 날씨가 수원역에 내려서니 떨어지는 빗방울을 손바닥으로 가릴 수 없는 정도로 내렸으나 오늘은 그만 두자는 부정의 소리도 없이 칠보산으로 향하는 모습에 참으로 ...
    Date2007.10.01 Category마이블로그 By파랑새 Views3727
    Read More
  3. 父情과 과꽃

    추석을 맞아 찾아간 처가의 입구부터 빨간 과꽃이 인사를 하듯 피어있었습니다. 너무나 많고 정갈하게 정돈된 모습이 보기에 좋았지만 무심코 넘겨버렸습니다. 두달만에 뵙는 어르신들이지만 더 힘없이 보이는 것은 아마도 효도를 다하지 못하고 있는 제 마음...
    Date2007.09.27 Category마이블로그 By파랑새 Views3894
    Read More
  4. No Image

    수리산, 칠보산의 탐사를 마치고

    집에서 출발하기전부터 우려했던 더위가 탐사장소에 도착하니 우려에서 적중으로(?) 적중했습니다. 동막골을 뒤로하고 회장님과 총무님의 안내로 숲속으로 비탈길로 혹은 능선으로 탐사를 하며 앞, 뒤에 계신 고수님들에게 물어보고, 사진찍고 몸을 바쁘게 움...
    Date2007.08.27 Category마이블로그 By파랑새 Views4024
    Read More
  5. 가을을 기다리며

    가을 그리고 사랑(하나) 흐느적거리며 悠悠自適 바람은, 모습을 감추어 버릴 듯이 나뭇가지 흔들리는 숲속으로 신갈나무 사이로 잎사귀를 만지며 꼬리를 감춘다. 땀흘리며 헐떡거리며 수풀이 우거졌던 이곳으로 올라왔던 어제와는 다른 날로의 風景이 떨어져 ...
    Date2007.08.22 Category마이블로그 By파랑새 Views3393
    Read More
  6. 어머니

    어머니 나직히 불러보고 스치듯 생각해봐도 가슴 한구석이 저려오고 온몸 전체가 뜨거워지는 이름입니다. 충남 서천에서 태어나셔서 아주 어린 나이에 어머니의 어머니가 돌아가셨고 조금 어린 나이엔 어쩔 수 없이 객지로 나가서 고생하시다 어린 나이에 아...
    Date2007.08.22 Category마이블로그 By파랑새 Views3134
    Read More
  7. No Image

    [re]반갑구나

    >교실에서의 딱딱한 이론 수업보다는 이러한 곳에서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을 것 같구나. 자연계 쪽으로 진로를 잡는 학생들은 더더욱 참고할 만한 싸이트인 것 같구나. 시간 날때 자주 들러 아름다운 우리의 야생화를 많이 배우고 앞으로도 우리의 자연과 ...
    Date2007.08.18 Category게시판 By파랑새 Views3187
    Read More
  8. No Image

    안녕하세요~

    선생님 안녕하세요~ 저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지예에요. 저희 방학동안에 가르치시느라 많이 힘드셨죠? 저는 선생님이 저희를 열심히 가르쳐주셔 서 정말 좋았어요~ 선생님이 알려주신 이곳에 진작에 오려고 했는데 컴퓨터를 할 기회 가 없어서 계속 미루다...
    Date2007.08.18 Category게시판 By먹구름 Views3417
    Read More
  9. No Image

    [re] 축하드립니다.

    >이렇게 좋은 사이트를 혼자 보기에는 아깝고 학생들에게 알려 공유하고자 합니다.
    Date2007.08.05 Category게시판 By파랑새 Views3038
    Read More
  10. No Image

    [re] 선생님 안녕하세요 ^^

    >교실에서의 딱딱한 이론 수업보다는 필드에 나가서 살아움직이는 생명을 보고 공부를 하는 것이 훨씬 살아있는 학습이 되는데 현실적으로는 어려움이 많구나. 열심히 공부해서 대학에 들어가면 여유가 생길것이고 그때 아름다운 식물들의 모습들을 관찰하고 ...
    Date2007.08.05 Category게시판 By파랑새 Views311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유인용 트랩 : 절대클릭하지 마십시요. 클릭하시면 블랙홀에 빠집니다. Do NOT follow this link or you will be banned from the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