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위하여

  1. No Image

    2008년 첫 심포지음을 다녀와서

    2008년 풀베개의 첫 모임인 심포지음에 참석할 수 있어 참으로 좋았습니다. 장소 선정에 준비 그리고 잡다한 일까지 하시는 회장님을 보면서는 미안했었습니다. 이기회에 다시 한 번 좋은 자리를 만들어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전의식 선생님의 멸종위기식물의 ...
    Date2008.01.28 Category마이블로그 By파랑새 Views4168
    Read More
  2. No Image

    9월 마지막 날의 感興(칠보산 탐사 後記)

    9월 마지막 날의 感興(칠보산 탐사 後記) (두 번째 탐사에 참석하고) 서울에서 잔뜩 찌푸렸던 날씨가 수원역에 내려서니 떨어지는 빗방울을 손바닥으로 가릴 수 없는 정도로 내렸으나 오늘은 그만 두자는 부정의 소리도 없이 칠보산으로 향하는 모습에 참으로 ...
    Date2007.10.01 Category마이블로그 By파랑새 Views3727
    Read More
  3. 父情과 과꽃

    추석을 맞아 찾아간 처가의 입구부터 빨간 과꽃이 인사를 하듯 피어있었습니다. 너무나 많고 정갈하게 정돈된 모습이 보기에 좋았지만 무심코 넘겨버렸습니다. 두달만에 뵙는 어르신들이지만 더 힘없이 보이는 것은 아마도 효도를 다하지 못하고 있는 제 마음...
    Date2007.09.27 Category마이블로그 By파랑새 Views3894
    Read More
  4. No Image

    수리산, 칠보산의 탐사를 마치고

    집에서 출발하기전부터 우려했던 더위가 탐사장소에 도착하니 우려에서 적중으로(?) 적중했습니다. 동막골을 뒤로하고 회장님과 총무님의 안내로 숲속으로 비탈길로 혹은 능선으로 탐사를 하며 앞, 뒤에 계신 고수님들에게 물어보고, 사진찍고 몸을 바쁘게 움...
    Date2007.08.27 Category마이블로그 By파랑새 Views4024
    Read More
  5. 가을을 기다리며

    가을 그리고 사랑(하나) 흐느적거리며 悠悠自適 바람은, 모습을 감추어 버릴 듯이 나뭇가지 흔들리는 숲속으로 신갈나무 사이로 잎사귀를 만지며 꼬리를 감춘다. 땀흘리며 헐떡거리며 수풀이 우거졌던 이곳으로 올라왔던 어제와는 다른 날로의 風景이 떨어져 ...
    Date2007.08.22 Category마이블로그 By파랑새 Views3393
    Read More
  6. 어머니

    어머니 나직히 불러보고 스치듯 생각해봐도 가슴 한구석이 저려오고 온몸 전체가 뜨거워지는 이름입니다. 충남 서천에서 태어나셔서 아주 어린 나이에 어머니의 어머니가 돌아가셨고 조금 어린 나이엔 어쩔 수 없이 객지로 나가서 고생하시다 어린 나이에 아...
    Date2007.08.22 Category마이블로그 By파랑새 Views3134
    Read More
  7. 꽃시

    꽃시 바람 부는 방향대로 향기를 뿌리며 떨어지는 수수꽃다리의 꽃잎을 받아 당신의 입술에 붙치고 달콤한 당신의 입술을 훔치고 싶습니다. 꽃길을 따라 걸으며 부서지는 오후 햇살을 받으며 향기로운 당신의 미소에 취해 철쭉꽃 꽃잎으로 당신의 머리를 장식...
    Date2007.07.26 Category마이블로그 By파랑새 Views1945
    Read More
  8. 더불어 사는 세상을 위하여...

    더불어 사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풀도 곤충도 새도 사람도... 더불어 살 수 없는 환경이라면 그 누구도 살 수 없을 것 입니다. 풀이 살지 못한다면 곤충도 살지못하고 새도 사람도... 더불어 사는 세상을 만들어야 할 것 입니다. 그 출발은 우리주변...
    Date2007.07.26 Category마이블로그 By파랑새 Views391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유인용 트랩 : 절대클릭하지 마십시요. 클릭하시면 블랙홀에 빠집니다. Do NOT follow this link or you will be banned from the site!